길리트라왕안 해변

2009년 길리 트라왕안. 


이때는 아직까지 셍기기에서 보트를 타고 해로를 거쳐 한시간 가량 이동할 때이다. 파도가 있는 날은 시간이 더 걸리고 배가 흔들려서 겁도 나고 했었는데, 여기에 바람이라도 세게 부는 날이라면 마음 단단히 먹고 출발했었다.

요즘은 길리에서 가까운 롬복의 선착장에서 바로 출발하곤 한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스피드보트를 타고 10~15분만 이동. 예전엔 스피드보트 가격이 너무 비싼데다가, 약속 시간도 잘 안 지켜서 아쉬운대로 일반 보트를 타고 이동했었지만, 최근에는 모든 여건이 점차 나아지고 있다.

이 사진은 아마 해동이가 있었던 때였을 거다. 사진 정보를 보니 해동이가 가지고 있던 카메라로 찍은 거네..

그때나 지금이나 길리 해변의 여유로운 모습은 마음을 설레게 한다.


바다에서 바라보는 길리트라왕안
가까워지는 길리 트라왕안

배에서 보이는 길리 해변
섬 가까이 다가가면 물 색이 변하기 시작한다.

섬과 가까운 곳에 정박한 보트들
섬 가까운 바다에 정박 중인 배들

길리 비치와 맑은 바다
우리 배도 곧 정박하고..

보트를 타고 이렇게 트라왕안의 해안을 따라 이동한다. 배를 댈 만한 곳을 찾는 중. 서쪽은 조수 간만의 차가 커서 배를 댈 수가 없으니, 대개 동쪽 해변에 배를 댄다. 이동 중에 길리 트라왕안 해변의 모습을 보노라면, 곧 나도 여기서 저 사람들처럼 여유 좀 부리겠구나, 하는 생각에 가슴이 설렌다.


길리해변에 정박한 보트
배를 대고 해변에 내렸다. 깨끗하고 투명한 바다, 그리고 고운 모래의 해변.

이제 배를 대고 내려서 적당한 곳에 자리를 잡고, 여유를 만끽한다. 어렵게 왔는데 궂은 날씨라면 괜히 손해 본 것 같은 느낌이 들텐데, 다행히도 길리 쪽은 항상 날씨가 좋은 편이다.


여유가 느껴지는 길리트라왕안의 비치
평화로움이 느껴지는 길리 트라왕안 해변

해변의 비치 오두막
해변의 비치 오두막

길리 트라왕안 해변에 설치된 비치 파라솔
바다와 코 닿을 곳에 있는 비치 썬베드와 파라솔

2017년 이전에는 아직 해변에 비치 오두막이나 지붕이 있는 건물들을 지을 수 있었지만, 그 이후로는 모두 철거됐다. 해변은 누구의 소유도 아닌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공공의 자연이라는 것이 이 나라 법.


길리 트라왕안 비치 선텐
그늘 밑 해변에 누워 여유로움을 즐기는 커플

그늘 밑에서 선텐 중인 커플
연인들의 섬, 길리 트라왕안

사진을 다시 꺼내 보니 이날의 햇살과 공기와 바다가 다시 생각난다.

길리트라왕안 해변 길리트라왕안 해변 Reviewed by Unknown on 5/22/2018 Rating: 5

댓글 없음: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