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 트라왕안과 고양이


길리 트라왕안의 고양이들


초창기에는 회사에 직원이나 가이드가 거의 없고, 덩달아 손님도 많이 없다 보니.. 길리 트라왕안에 숙박하는 손님들이 있을 경우 와이프나 내가 섬에 같이 따라 들어가곤 했다.

가이드에게만 맡기기에는 좀 불안한 마음도 있었고, 호텔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도 문제가 많았기 때문. 손님들만 있으면 언어 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숙박 일정은 짧은데 당일 예약된 액티비티 프로그램을 놓치면 그 이후의 일정이 다 꼬여버린다.

아무튼 이런저런 이유로 한동안은 길리 트라왕안에 숙박하는 손님들이 있으면 노트북 챙겨서 함께 들어갔다. 내 숙박 비용이나 식비 등을 감안하면 결국 손에 쥐는 돈은 5만원 안팎이었음에도 그때는 스스로의 힘으로 손님을 받고 손님들이 잘 놀다가면 그렇게 기분이 좋을 수 없었다. 

한 달에 두세 번은 길리에 들어갔던 것 같은데, 덕분에 길리 트라왕안 사진은 2008~2010년 사이의 것들이 가장 많다.


길리트라왕안 메인거리
길리 트라왕안 메인로드. 이제 막 개발이 조금씩 진행되던 시절.

당시에는 한적했던 길리트라왕안 야시장거리
여기가 야시장이 있는 지금의 그 번잡한 거리다. 이때는 이렇게 한산했다.

지금은 펄리조트의 소유가 된 빌라옴박 객실
허니문이 많이 이용한 빌라옴박 비치코테이지 객실. 

지금은 펄트라왕안 리조트로 넘어간 빌라옴박의 비치코테이지 객실. 지금처럼 빌라옴박에 풀빌라가 없을 당시에 호텔에서 가장 비싼 객실타입이었고 당시 우리 여행상품 중 메인으로 사용하던 곳이었다. 저 사다리를 타고 위로 올라가면 다락방이 나온다. 너무 좋아했던 객실.


길리 스칼리왁스에서 노트북을 켜고 일하던 때
시간이 남으면 스칼리왁스에 노트북을 켜놓고 업무를 보고..

고양이
지나가는 고양이 구경을 하거나..

해변의 고양이
내가 지나가며 고양이를 구경을 하곤 했다.

스칼리왁스에서 바다를 바라본 풍경
빌라옴박 옆이 스칼리왁스라 보통 이곳에서 시간을 많이 보냈다.

스칼리왁스 야외테이블
이렇게 앉아 시간을 보내다가..

샐러드와 맥주
여행자들 분위기에 나도 모르게 예산에서 벗어나는 식사도 하고..

길리트라왕안 루디스펍
그날 일정이 순조럽게 잘 끝나면, 루디스펍에 와서 분위기도 내고 그랬다.

루디스 펍
간단히 저녁먹고 맥주 한병 먹는 정도?

루디스 펍 고양이
맥주 한잔 하다보면 거의 반드시라 해도 좋을만큼 어디선가 나타나는 고양이.

시끄러운데도 잘만 자는 고양이
내 테이블에 올라와 살짝 잠이 들거나..

고양이의 깊은 잠
안심하고 아예 그냥 푹 자는 경우도 있었다. 

진짜 여기 고양이들은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아예 없고, 오히려 집 강아지처럼 따라다니며 사람들에게 친근감을 표시했다. 밥 먹을 때 무심하게 있으면, 친구들인지 새끼들인지까지 죄다 불러와서 내 주위에 포진. 무슨 고양이 왕 된 느낌.


숙소까지 따라 들어온 고양이
숙소에 와도 웬 고양이가..

어디선가 자꾸 나타나는 고양이들. 이날은 어떻게 방에 들어왔는지 내가 머무는 숙소에 먼저 들어와 자고 있었다. 
길리 트라왕안과 고양이 길리 트라왕안과 고양이 Reviewed by HyunKi Kim on 5/22/2018 Rating: 5

댓글 없음: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