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살에서 길리 트라왕안까지

방살에서 길리 트라왕안 갈 때.

2008년도 때다. 이때도 길리 트라왕안의 인기는 좋았지만, 지금처럼 폭발적인 수준 만큼은 아니었다. 그냥 롬복에서 제일 붐비는 곳 정도의 느낌?

세월이 많이 흐른 지금이야, 굳이 방살항구를 통해 길리를 들어가지 않아도 되지만, 이 당시에는 몇 없는 선택지 중 가장 저렴하게 길리 트라왕안까지 이동할 수 있는 수단 중 하나였다.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이 흠이었지만, 스피드보트 요금이 무척 비싸서 그 값 줄 바에야 시간이 많이 걸리는 편이 나았다.


방살 해변에 정박중인 보트들
방살

최근에 방살항구를 가 본 사람이라면 위 방살 해변의 모습에 놀랄 수도 있겠다. 지금은 방파제도 있고 콘크리트로 시설도 지어진 방살이지만, 저 때는 저게 전부 였다. 보트들도 말이 안되는 수준..


한적한 방살해변
방살 해변

배가 정박하지 않을 때는 말 그대로 '한적한 해변'이 됐던 방살. 내가 찍은 사진이지만 이 한적한 모습은 내가 봐도 놀랍다. 이런 시절이 있었구나..


대합실 내부 모습
방살 대합실

보트를 기다리며 대합실에서.. 보트가 올 때까지 무한정 기다린다. 30명 정도가 모여야 출발하는데, 오전 시간대가 지나면 길리로 가는 사람들이 적어서 한참을 기다려야 했다.


2008년도 길리 행 티켓 요금
길리 트라왕안 행 티켓

2008년도 길리 트라왕안 행 보트 요금은 보다시피 10,000 루피아였다. 날짜를 보니 이날이 6월 19일이었구나..


길리로 출발한 보트
드디어 도착한 보트를 타고 길리 트라왕안으로


다이빙 보트에 탄 서양인들
다이빙을 하러가는 서양인들


만타 다이브 보트
다이빙 포인트를 향해 출발하는 만타 다이브(Manta Dive) 보트


길리 인근의 바다
섬에 가까워질 수록 점점 예쁜 빛을 내는 바다


다이빙 보트에 탄 많은 서양인들
뒤늦게 출발하는 다이빙 보트


투명한 길리 바다
섬에 가까워지면 물 색은 더욱 투명해진다.


길리 해변에 정박 중인 보트
드디어 길리 트라왕안에 도착


롬복으로 갈 준비를 하는 보트
다시 롬복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는 퍼블릭 보트


길리 해변의 사람들과 보트
길리 트라왕안에 발을 내딛고..


길리 트라왕안의 해변과 다이버
벌써 다이빙을 마치고 돌아오는 사람들도 있다. 부지런하기도 해라.
방살에서 길리 트라왕안까지 방살에서 길리 트라왕안까지 Reviewed by Unknown on 5/15/2018 Rating: 5

댓글 없음: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