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 트라왕안에서 스노클링

아내의 지인이 와서 함께 길리 트라왕안에 갔던 날. 이 역시 좀 오래된 일이다. 아내의 학교 선배가 신혼여행을 롬복으로 택했고 호텔과 일정 등을 모두 우리를 통해 예약했다. 한팀 한팀이 소중했던 당시에 참 고마웠던 기억이 난다.

아내와 선배가 무척 친해서 5일 정도의 일정 중에 3일 정도는 같이 다녔었다. 신혼여행이니 가이드의 안내를 받아 둘만 재밌게 노는 게 맞지 않나 싶은데, 선배의 요구로 몇몇 일정은 같이 동행.


길리 트라왕안에 정박한 보트
길리 트라왕안에 도착

당시에는 저런 배를 타고 셍기기에서 바로 출발했다. 1시간 정도 걸렸었는데, 파도라도 있는 날이면 아주 곤욕스러웠다. 지금은 롬복 섬 가까운 곳에서 스피드보트를 타고 이동.


길리 해변에 정박 중인 보트들
길리 해변에 정박 중인 보트들

그때는 보트를 아무 데나 정박해도 문제가 없었다. 지금은 길리로 들어오는 배들도 많고 안전 사고의 우려로 지정된 선착장에만 배를 댈 수 있다.


길리 트라왕안 해변 방갈로
보통 이런 곳에 자리를 잡고..

여유로운 길리의 해변
한가로운 시간을 보낸다.

넓은 해변에서 쉬는 사람들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좋은 해변의 시간

길리 바다에 들어간 가족
해변과 가까운 바다에서 노는 사람들

바다에서 노는 아이들
바다에서 아이와 함께


정확히 트라왕안의 어느 쪽 해변인지 기억은 안나지만 곳곳에 아이들도 들어갈 만한 얕은 수심이 바다가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 바다에서 노는 가족 단위의 여행객들도 많았다.


엄마와 바다수영
물놀이 중인 서양 가족 여행자들

어렸을 때 부터 이렇게 물과 가깝게 지내서인지, 서양 여행자들은 대부분 수영을 곧잘 한다. 깊은 바다에서 수영이나 스노클링 등을 할때도 라이프자켓을 입고 들어가는 것을 본 적이 없다.


길리 트라왕안 풍경
여유로운 해변

해변 스노클링
해변에서 스노클링을 준비 중인 사람들

길리트라왕안 해변
이제 돌아갈 시간

보통 오후 3~4시 쯤에 돌아갈 채비를 한다. 이때는 가는 길에 바다에서 거북이 보고 싶다 해서 조금 일찍 출발했다. 당시에는 거북이가 지금처럼 많지 않아서 해변 가까운 쪽에서는 보기 어려웠다. 지금은 지천에 널림.


로컬보트
보트의 물을 퍼내는 '샬렉'

가는 길에 보트 아래에서 물이 새기 시작. ㅋㅋ 뭐 이런 경우가 다 있어..
구멍이 나서 밀려들어오는 수준이 아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 지만, 불안하기는 매한가지. 다들 구명조끼를 주섬주섬 챙겨 입는다.


로컬보트에 물이 샌다.
고인 물을 퍼서 밖으로 퍼내는 중

물 새는 속도가 빠르지 않아서 중간중간 꽤 찼다 싶을 때만 한번씩 퍼주면서 이동.


배에서 바라본 맑은 바다
이런 바다를 보고 안 들어갈 수 없지.

이 와중에 바다는 이렇게 맑고 깨끗했다. 결국 스노클링도 하고 거북이도 보고 돌아왔던 하루. 벌써 9년 전 얘기다.
길리 트라왕안에서 스노클링 길리 트라왕안에서 스노클링 Reviewed by HyunKi Kim on 6/09/2018 Rating: 5

댓글 없음: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