롬복에 와서 처음으로 통장을 만들던 날

인도네시아에서 처음으로 은행계좌를 개설한 것이 롬복에 온 첫해인 2008년이다. 그 전에는 직장생활을 하며 월급의 일부를 루피아로 받았기 때문에 딱히 은행 계좌 개설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었다.

하지만 롬복으로 온 뒤, 이젠 더이상 누가 루피아를 쥐어주지 않으므로 인도네시아에서 계속 살기 위해서는 루피아를 직접 벌어야 했고, 덩달아 루피아 계좌도 필요했다. 

문제는 거주지를 옮기며 갱신한 내 비자의 처리과정이 너무 더디다는 거였다. 은행계좌 개설을 위해서는 키타스(KITAS)라고 하는 인도네시아 워킹비자가 있어야 하는데, 일처리가 너무 느려서 몇개월이 지나도록 소식이 없었던 것. 

그래서 은행계좌가 없는 몇 개월의 시간동안은 ATM에서 한국 체크카드로 돈을 뽑아 썼다. 아, 그 수수료만 해도 도대체 얼마냐..

2008년도가 거의 끝나가는 무렵에 겨우 비자가 발급되었고(이미 다음 갱신때까지 반 년도 안 남은 상황), 기쁜 마음에 은행부터 달려갔다. 루피아 계좌개설 하려고.

사진은 그날 찍은 것들이다. 당시 짜끄라(Cakra)에 있는 BII 은행에서 계좌를 개설했다. 지금은 이름이 바껴서 메이뱅크(May Bank).


메이뱅크의 옛이름 BII
지금은 May Bank 로 바뀐 당시의 BII 은행

마타람 짜끄라 지역에 있는 BII 은행. 당당히 키타스와 여권을 꺼내서 계좌개설을 신청했는데, 몇 시간을 기다려서 겨우 상담원을 만나고 통장을 만들기까지 두 시간 정도 걸렸던 것 같다. 너무 오래 걸려서 내가 짜증을 부리니까 상담원이 밥 먹고 오라고 했기 때문에 내가 아직 이날의 일을 기억한다.


인도네시아 은행
밥 먹고 다시 은행으로

원래 이렇게 오래 걸리냐고 물어보니까, 외국인은 계좌개설 때 확인사항이 많은데 외국인이 계좌를 개설하는 경우가 드물고, 자기는 처음이라 좀 오래 걸린다며 미안하다고 했다.


인도네시아 통장
인도네시아에서 처음 발급 받은 통장.

통장을 받고 얼마나 감개무량 하던지 이렇게 사진까지 남겼다. 오래 걸려서 받은 통장이라 아마 더 기뻤던 듯. 요즘은 그래도 서류만 잘 챙겨가면 계좌개설까지 빨리 끝나는 편이다. 반나절이 채 안 걸리는 것 같다.


장보기 메모
지금의 아내가 적어 준 쇼핑목록
계좌에 돈을 넣어 놓고, 기분 좀 내려고 ATM에서 다시 돈을 뽑는 이상한 짓을 한 뒤에 마타람몰의 헤로 마트에 가서 장을 봤다.


일본 두부
두부는 날짜 보고 잘 샀고..

두리안 맛 빵
간식거리 산다고 그냥 집어온 빵. 집에 와서 보니 두리안 맛. 어쩌자고 이런 조합의 빵을..

블루베리맛 환타
블루베리 맛 환타

고대하던 인도네시아 계좌를 개설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얼마나 가볍던지. 

지금은 개인 거래하는 은행이 BNI, May Bank, Mandiri, Permata, BCA, Cimb Niaga 이렇게 6개 가량 되고 법인계좌는 3개가 됐다.

롬복에 와서 처음으로 통장을 만들던 날 롬복에 와서 처음으로 통장을 만들던 날 Reviewed by Unknown on 6/06/2018 Rating: 5

댓글 없음:

Powered by Blogger.